컬럼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컬럼

Total 35건 1 페이지
  • 글쓰기
35
자동판매기 기계가 아닌 이상 연주자는 일일이 사람의 힘으로 악기를 다뤄야 한다. 화려해 보이는 무대 뒤편 숨겨진 고충, 연주자에겐 힘든 시간이 다가온다. 편안하게 감상만 하면 되는 청중들은 무대 뒤에서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는지 조금이나마..
34
피아노의 시인 쇼팽, 그의 e단조 협주곡은 전세계의 젊은 피아니스트의 선망의 대상이다. 도전의 꿈을 접을 수 없을 정도로 쇼팽 국제 콩쿨의 지정곡이 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쇼팽은 일생 동안 거의 대부분 피아노곡을 작곡했으나 협주곡만큼은 단지 2..
33
우리는 음악으로나마 위안을 찾고 마음을 안정시켜 보다 행복한 나날을 즐기는 멋쟁이로 다시 태어나야 옳다. 음악을 즐길 줄 아는 사람만이 내면의 멋이 흐른다. 최신 음악이 인지능력을 높인다는 반가운 보고가 나왔다. 좋아하는 음악을 반복해서 뇌 가소성..
32
절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 음악회는 일반적으로 1년에서 6개월 전부터 연주곡선정과 연주자 모집 하는 일 등과 관련해서 체계적으로 계획하며 심사숙고 끝에 이루어진다. 음악회를 한다는 것은 그 동안 오랜 월 닦아온 실력을 최종 발표 하는 일이며, ..
31
작곡을 한다는 것은 음악을 새로 만드는 창조적인 정신이 분명한 작업, 신선하며 설레이는 작업임에 틀림 없다. 베토벤 심포니처럼 워낙 명작은 몇년에 걸쳐 수십번 고치면서 고민하고 만들어 낸 것으로 알고 있다. 음악은 하루아..
30
리스트! 하면 일단 외우기 쉬운 이름과 그의 단아한 용모로 여인을 사로 잡는 매력이 있는 작곡가이다. 그의 피아노 작품을 보면 테크닉이 너무 어렵고 난해해서 세계적인 비르투오소 피아니스트들도 난색을 표명하며 엄두를 내지 못한다. 젊은 리스트에 의한 초..
29
우리가 흔하게 듣는 ‘클래식’이란 도대체 무엇일까? 괜시리 어렵게만 생각하기 쉬운데 딱딱하고 따분한 것이 아닌가? 그것도 그다지 틀린 것만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클래식을 접하자면 최소한의 예비지식은 필요 없다. 그저 들어서 좋으면 그만이다. 사실 ..
28
London Bridge Coming Down, Coming Down 유독 이 노래만 부르면 생각나는 악기가 있다. 항상 연주자 사이에 가십거리가 그토록 많은가요? 오케스트라 연주를 들으면 바깥 음향의 영역이 귀에 먼저 들어온다. 높은 음역의 바이..
27
에머슨, 레이크 앤드 파머는 유명한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을 Rock 스타일로 편곡하여 대단한 인기를 끌었다. Doors 음악은 쿠르트 바일의 가곡과 노래를 연상케 하고, 그룹 Queen, Nina Hagen, Bjork 음악에서는 바일..
26
크레센도, 디미뉴엔도, 레가토, 돌체. 음악을 배울때 수없이 귀에 박히도록 나오는 용어인데 도대체 어느나라 말인지 물어봐도 아는 이 없다. 적어도 음악을 배우는 사람이면 어느나라 언어인지 알고 있어야 하며 교사도 그 원천과 유래를 학생들에게 가르쳐 줘..
25
‘우리 아이는 유튜브 한번 듣고 곧바로 칠 수 있어요’ 라고 참 대견스러워 말한다. 음악을 자연스럽게 익히고 있다는 증거다. 이런 가정은 남다르게 거의 하루종일 음악이 흐르고 있는 상태다. 우리집에서는 지금도 아침부터 저녁까지 음악이 들린다. 음악..
24
독일의 유명한 음악평론가 한스 리크가 만년의 롯시니를 찾아가 연세가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다. “내 생일이4년에 한번 돌아오는 2월 29일이니 여지껏 생일을 열일곱번 밖에 맞이하지 못했다네, 그러니 열일곱살이 아니고 무언가?” 롯시니는 76년 장수..
23
어? 컴퓨터 앞에 카메라가 달려 있었네? 별로 관심 없고 쓰이지 않았던 카메라 렌즈가 요즘 새삼스럽게 고맙게 느껴질 따름이다. 컴퓨터 앞에서 항상 마주하고 날 항상 지켜봐 준 이가 있었다는 것을 잘 인식하지 못한게 사실이다. 2020년만 해도 전세계가..
22
우연히 번화가 길을 걸을 떄 나의 시선과 귀를 사로잡는 장소가 있었다. 아코디온을 정열적으로 연주하는 버스커. 나의 귀를 사로 잡는다. 에너지 넘치는 연주와 춤이 일대 가관이었다. 내가 경험한 버스킹 중에 이렇게 오래 머물다 간적은 없어서 가장 기억..
21
어느 첼리스트가 피아니스트에게 ‘내 소리가 안 들리는데’ 라고 불만을 털어 놓으면서 좀 여리게 연주해 달라고 한다. 그러자 피아니스트가 대답했다. "당신은 행운아군요! 불행하게도 나는 당신 소리가 잘 들려서 고민이에요. 첼로 소나타 리허설에 대한..

검색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골프 스코어 리스트
나의 클럽 리스트

현재 스코어 순위

순위 닉네임 HCP
1 Lucas 3
2 Ironman00 6
3 Tigerlee 7
3 Pinklady 7
4 Seatosky 8
4 SamY 8
5 Jidalra 9
5 Goodman 9
5 Unclesam 9
5 더힘 9
5 Nowlim 9
6 Goodguy 10
6 SpaceX 10
6 이글이글 10
6 마이클 10
7 Luckyman 11
7 SungshinKim 11
7 openoradhonda 11
8 똘똘이 12
9 제이슨 13
이번호 신문보기

회사소개(KOR) | ABOUT US(ENG) | 광고&상담 문의
KYOCHARO NTV ENTERPRISES LTD.
#327D- 4501 North Road, Burnaby, BC, V3N 4R7, CANADA
TEL. 604-444-4322 (교차로) | 604-420-1088 (TBO) | E-MAIL. vancouver@kyocharogolf.com
Copyright © KYOCHARO NTV ENTERPRISES LTD.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